즐겨찾기 추가 2024.06.18(화) 18:10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광주 울산 경기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 경북 강원 제주
연예
연예계소식
방송
가요
영화
English 日文 中文
우리 집은 쓰레기장 옆...”,길 잃은 102살 할머니 집 찾아준 경찰

- 지문 닳아 조회 어려웠던 할머니,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귀가 조치 -

2024-03-25(월) 17:24
목포 이로파출소 순경 조은성
목포경찰서 이로파출소 신임 순경이 길을 잃고 헤매는 치매 어르신 할머니 를 구조해 가족 품으로 안전하게 귀가시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26일 목포 이로파출소 조은성 순경은 “손님인 할머니가 집을 모르신다”며 택시기사로부터 할머니 A씨를 인계 받았다.

당시 A씨는 신분증, 휴대전화가 없어 안정을 시킨 후 인적사항, 가족사항 등을 물었으나 A씨는 본인 이름은 물론 집주소 등 신상확인은 불가능한 상태였다.

이후 지문 조회를 통한 신원 파악에 나섰지만 지문마저 닳아 있어 확인이 불가능했다.

계속해서 A씨에게 대화를 시도한 끝에 A씨의 집이 “쓰레기장 옆”이라는 유일한 단서를 얻어낸 조 순경은 곧장 A씨를 순찰차에 태우고 관내 모든 아파트 단지를 20여 분간 탐문한 결과, 한 아파트 쓰레기장을 발견했고 A씨는 자신의 집이라고 말했다.

A씨의 집까지 동행한 조순경은 A씨의 가족에게 연락을 취해 상황을 전했습니다. A씨의 가족들은 “어머니를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조 순경은 보호자에게 치매 환자의 실종 발생을 예방하고 조속한 발견과 복귀를 위한“치매노인 배회감지기”등 예방 제도를 안내해 주는 등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하는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며“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하고 목포시민이 안전을 넘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임무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전남/정용균기자 jyk0092@naver.com        전남정용균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참가신청자유게시판FAQ
인터넷신문 제호 : 월드방송itv 서울 아 51920 월드방송티브이 서울 아 54429 사업자번호 812-88-01244 최초등록일 : 2015년 9월21일 대표전화 : 02-1670-1125팩스 : 02-6008-1159 제보.광고문의 02-6295-1121
월드방송그룹 :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209길2 2층 사업자등록번호 108-88-02708 멀티비전 사업부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덕영대로 1556번길
월드방송itv법인사무소: 서울시 영등포구 영중로 24길10 2층 이메일 : leechy119@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회장: 조원익/대표이사: 이창열 /발행인.편집인 : 조원익.이창열.조승자
< WDBSitv>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