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12.02(목) 19:24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광주 울산 경기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 경북 강원 제주
지역방송국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광주
울산
경기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
경북
강원
제주
English 日文 中文
순천시, 여순10·19평화공원 지정 선포

- 73년 전 여순사건 격전지 장대공원에 역사적 명칭 부여 -

2021-10-14(목) 18:56
순천시(시장 허석)는 장대공원(순천역방향) 일부를 ‘여순10·19평화공원’으로 지정 선포했다.

시는 14일 오전 11시 ‘여순10·19평화공원’표지석 제막식을 시작으로 여순사건으로 희생된 영혼들을 위한 진혼굿을 베풀고, 순천시립소년소녀 합창단의 축하공연 후 참가자들 전원이 참여하여 평화의 돌 메시지 작성과 평화의 돌탑 쌓기를 진행하였다.

이번 ‘여순10·19평화공원’지정은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을 기념하고 지역민들에게 여순사건의 올바른 역사인식을 정립하기 위한 추모공간을 마련하고자 한 것으로, 지난 8월 공원 명칭공모를 통해 접수된 12개의 명칭 중 지역민의 의견수렴과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여순10·19평화공원’ 현장은 1948년 10월 20일 14연대 봉기군이 순천에 도착하여 장대다리 전투가 펼쳐진 곳으로 여순사건 발발 후 봉기군과 경찰이 대치한 첫 번째 격전지다. 당시 라이프지 기자 칼마이던스가 찍은 사진 한 장은 1948년 여순사건 당시 순천의 참혹한 현장을 보여주고 있다.

시는 이처럼 지역의 아픔을 간직한 장대공원에 역사적 명칭을 부여해 평화와 상생을 위한 화합의 공간으로 새롭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여순사건의 역사적 상징성이 깊은 장대공원을 향후 여순사건과 관련한 해원(解冤)과 기억의 공간으로 조성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추모와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장대공원과 같은 여순사건의 역사적 현장을 발굴하고 보존하여 여순사건의 궁극적 가치인 상생과 평화의 울림이 ‘여순10·19평화공원’지정을 시작으로 순천에서 전국으로 퍼져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순천/정용균기자 jyk0092@naver.com        순천정용균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참가신청자유게시판FAQ
인터넷신문 제호 : 월드방송itv 서울 아 51920 wdbs월드방송 경기 아 51308 사업자등록번호 812-88-01244 최초등록일 : 2015년 9월21일 대표전화 : 02-1670-1125팩스 : 02-6008-1121제보.광고문의 02-6295-1121
방송기술연구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 1로 205 KCC웰츠밸리 902-1호 멀티비전 사업부 : [459-010] 경기도 평택시 서탄면 수월암길 15-76 2층
전국총괄본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보라매로13 3층
서울법인사무소: 서울시 영등포구 영중로 24길10 2층 이메일 : leechy119@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자 발행인.편집인 : 조승자.이 창열.조원익
< WDBSitv>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