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1.26(수) 19:40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광주 울산 경기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 경북 강원 제주
K-POP
핫이슈
음반
뮤직비디오
English 日文 中文
(기자수첩) 완도항 중앙방파제 건설 강행을 우려한다
2021-11-05(금) 22:49
<기자수첩> 이주원 기자

완도항 북방파제(노래하는 등대) 부근 직선 500m 길이로 소위 ‘완도항 중앙방파제“로 지칭되며 385억 전액 국고로 방파제 건설이 시작되었다. 이 장소 바다에 설치 구간 펜스 띠가 설치되고 대형 크레인선이 정박하면서 완도항 주민들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완도항 중앙방파제는 전국항만기본계획 제1차 항만기본계획(1992년~2001년)에 반영하기 위해 완도군에서 노력하다가 제3차 항만기본계획(2016년~2020년) 수정에 반영되어 중앙방파제가 시공되게 되었다.

2015년 7월 28일 제3차 항만 기본(수정)계획 반영자료 수정제출 2차에 완도읍 번영회에서 남방파제, 물양장 및 돌제부두, 강독 물양장을 건의하였으며 또한 완도군에서 전남도에 중앙방파제 설치를 건의하였다. 이에 따라 2016년 9월 29일 제3차 항만 기본(수정)계획에 고시되었다.

완도항 중앙방파제를 시공하기 위해 전남도는 주민 여론 수렴을 위해 올해 몇 차례 설명회는 있었지만 주민들의 충분한 공감대를 얻기는 턱없이 부족했다는 여론이다. 완도항 중앙방파제 설치 관련 피해가 예상되는 어촌계 비상대책위가 구성되어 활동 중이다.

비상대책위 최 모 위원장은 전남도의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여 올 11월 16일 전남도 실무자와 해양환경 권위를 갖고 있는 관계자, 그리고 피해가 예상되는 신지면 어촌계, 완도읍 망남리 어촌계 등 어민들과 함께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실시한다고 밝혔으나 1년 단위로 전남도 책임자가 잦은 변경이 많아 크게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다.

완도항 어선업자들은 적극 찬성하고 있으며 어촌계의 보상요구로 공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여론을 형성하며 어선업자와 어촌계의 극한 갈등을 하고 있다. 완도 주민들의 주된 여론은 완도항 정박 접안구간 2km에 800~900척을 정박할 수 있는데 정작 화물선이 하역할 수 있는 곳은 3~4자리밖에 없는 것이 큰 문제이며 완도항 물동량을 위해 하역할 자리가 없는데 누가 완도항에 입항하겠는가를 개탄하며 항만관리 관계기관이 적극 정박 어선 교통정리를 하면 완도항 중앙방파제는 굳이 필요 없다는 게 주된 얘기다.

또한 완도항 남방파제가 만들어져 있는데 무슨 태풍 피해를 들먹이며 이상한 여론을 만들어 주민 간 갈등을 빚어내고 있다며 한탄했다. 완도항 중앙방파제가 만들어지면 바닷물이 가두어지는 결과로 완도항이 썩는 것은 뻔한 결론이라고 이구동성 말한다. 완도항 환경영향평가를 두고는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은 환경영향평가 안 해서 4대강이 썩은 녹조라떼 되었는가 하며 정부의 환경영향평가를 믿을 수 없다고 강변한다.

그리고 제주 다니는 배도 유턴을 할 때 겨우 하고 있는 좁은 완도항 현실인데 완도항 중앙방파제는 배를 접안하는 시설이 아니므로 배가 정박할 수도 없으며 이에 따른 정박 시설을 추가 설치할 때는 해류 소통에 큰 장애가 되어 완도항은 썩은 냄새로 진동할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일이다.

완도 한 지역신문에서 완도항 중앙방파제 문제를 심층 보도한 결과 모 의원이 해당 신문 발행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결과로 더욱 심각한 지역문제가 되어가고 있다. 예상되는 결과를 무시하고 무소불위의 힘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한 줌의 권력자들은 완도 역사의 영원한 죄인으로 남을 것이다.

완도/이주원기자 0186028800@hanmail.net        완도이주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참가신청자유게시판FAQ
인터넷신문 제호 : 월드방송itv 서울 아 51920 wdbs월드방송 경기 아 51308 사업자등록번호 812-88-01244 최초등록일 : 2015년 9월21일 대표전화 : 02-1670-1125팩스 : 02-6008-1121제보.광고문의 02-6295-1121
방송기술연구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 1로 205 KCC웰츠밸리 902-1호 멀티비전 사업부 : [459-010] 경기도 평택시 서탄면 수월암길 15-76 2층
전국총괄본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보라매로13 3층
서울법인사무소: 서울시 영등포구 영중로 24길10 2층 이메일 : leechy119@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대표자 발행인.편집인 : 조승자.이 창열.조원익
< WDBSitv>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